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확진자 급증"
브루클린 퀸스 등의 9개 지역 봉쇄키로

주지사, 식당·카페는 폐쇄 안할 수도
미국의 경제수도 격인 뉴욕시가 브루클린 등 일부 지역의 경제활동을 다시 봉쇄하고 학교 문을 닫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4일(현지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브루클린 퀸스 등 2개 보로의 9개 지역에서 공립·사립학교를 폐쇄하고 비필수 업종의 영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뉴욕주 승인을 얻어 7일부터 적용키로 했다. 뉴욕은 중심가인 맨해튼을 포함해 브루클린, 퀸스, 더브롱스, 스태튼아일랜드 등 한국의 구(區)보다 큰 5개 보로로 나뉜다.

폐쇄 조치가 내려진 지역에선 코로나19 양성 비율이 지난 7일 간 3%를 넘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뉴욕주 전체 평균(0.9%)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이번 조치로 공립학교 100여 곳과 사립학교 200여 곳의 수업이 온라인 전용으로 바뀌게 됐다. 학생 등교를 허용한 지 일주일여 만이다. 지난달 30일부터 재개됐던 식당·카페의 실내 식사도 7일 만에 중단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뉴욕 내 다른 지역에도 같은 조치를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더블라지오 발표를 불과 한 시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에도 지방정부가 할 일을 하지 않고 있다”는 트윗을 띄우며 뉴욕시를 간접 비판했다. 쿠오모 주지사와 더블라지오 시장은 같은 민주당 소속이지만 코로나 대응을 놓고 갈등을 겪어왔다. 다만 쿠오모가 훨씬 폭넓은 권한을 갖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시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내가 직접 폐쇄 명령을 내릴 것”이라고 압박했다.

뉴욕시의 이번 부분 폐쇄 조치는 최소 2주일 간 적용되지만 확진율이 3% 밑으로 떨어지지 않는 한 연장된다. 올해 3월 감염자가 폭증하면서 ‘코로나19 진앙지’란 오명을 썼던 뉴욕주는 약 3개월 간 ‘경제 봉쇄령’을 내리면서 지난 7~9월 확진자 수를 하루 평균 700~800명으로 낮췄다. 하지만 이날 신규 감염자가 1227명으로 6일 연속 1000명을 넘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뉴욕 등 일부 지역이 또 다시 영업 제한에 나서자 소규모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2차 부도 공포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쿠오모 주지사가 학교 외 식당·카페까지 모두 폐쇄할 지는 미지수란 관측도 나온다. 지역 경제 타격이 워낙 크기 때문이다. 이 경우 쿠오모와 더블라지오 간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