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회의 논란'은 악재로 작용할 듯
지난달 새로 출범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사진) 내각에 대한 일본 국민들 지지율이 7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민영방송 뉴스네트워크 JNN은 지난 3~4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2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이 70.7%를 기록했다고 5일 보도했다.

이는 스가 내각 출범 다음 날인 지난달 17일의 같은 조사 결과보다 8.3%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스가 내각을 지지할 수 없다는 응답은 지난 조사 대비 12.0%포인트 줄어든 24.2%였다.

JNN은 조사 방법이 달라 단순 비교할 수 없지만 새 내각 출범 후의 지지율로는 1994년 이후로 4번째로 높은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번 JNN 조사에서 스가 내각 초기에 쟁점으로 부상한 일본학술회의 회원 후보 6명을 스가 총리가 임명을 거부한 것에 대해선 절반이 넘는 51%가 '타당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타당하다는 견해를 밝힌 답변자 비율은 24%에 그쳤다.

이는 현재 진행 중인 일본학술회의 회원 임명 거부 논란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스가 내각의 향후 지지율 추이에 악재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특히 주목된다.

스가 총리는 최근 일본학술회의 신규 회원을 임명하면서 이 단체가 추천한 105명의 후보 중 6명을 배제해 학문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임명을 거부당한 6명이 안보관련법, 특정비밀보호법 등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집권기에 추진하던 정부 정책에 반대 의견을 밝힌 사람들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전국시민행동 등 시민단체들은 6일 오후 총리 관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기로 하는 등 스가 총리가 내린 임명 거부 결정을 뒤집기 위한 본격적인 투쟁에 나설 예정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