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선물, 400포인트 이상 빠져
대선 한달 앞두고 불확실성 상승
15일의 2차 토론회 순연 가능성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뉴욕증시 선물 지수가 급락했다. 대선 불확실성이 높아진 게 가장 큰 배경으로 꼽힌다.

2일(현지시간) 오전 2시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 선물은 436포인트(-1.57%) 하락한 2만7253을 기록하고 있다. S&P 500 선물은 1.56%, 나스닥 선물은 1.80% 각각 떨어지고 있다. 뉴욕 증시 선물은 트럼프 소식이 전해지기 전까지만 해도 소폭 오름세였다.

또 국제 상품 시장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등 유가는 2% 가까이 떨어졌고,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달러와 엔화 가치는 급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늦게 자신의 트위터에 “나와 멜라니아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즉시 자가격리 및 회복 절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뉴욕 증시 변동성은 한동안 커질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대선을 불과 한 달여 남겨둔 상황에서 트럼프가 초대형 악재를 맞았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승리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트럼프가 코로나 상황을 계기로 어떤 제안을 내놓을 지 모른다는 게 워싱턴 정가의 분석이다.

당장 오는 15일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맞붙을 예정인 두 번째 대선 후보 토론회 일정도 순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