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경찰 "극단적 선택한 것으로 추정"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사진=자카르타포스트  제공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사진=자카르타포스트 제공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던 한국인 30대 남성 사업가가 사망했다.

1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전날 오후 자카르타 남부 아파트에서 한국인 A(35)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로 발견됐다.

당시 A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 걸 이상하게 여긴 친구 3명이 아파트 경비원과 함께 현관문을 부수고 들어가 화장실에 있는 시신을 확인,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대해 현지 경찰은 "현관문이 안에서 잠겨 있고, 몸에 다른 외상이 없는 점에 비춰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코로나 사태로 사업체 경영에 어려움을 겪었고, 그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한 것 같다고 동료들이 진술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계속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