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청사진 담은 혁신기술 비전 공개
12월 픽업트럭 행사 연기..연내 시제품
내년 하반기부터 대량생산 체제로
니콜라가 공개한 자사 수소트럭 이미지. 니콜라 홈페이지 캡처.

니콜라가 공개한 자사 수소트럭 이미지. 니콜라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수소전기차 업체인 니콜라가 연내 전기트럭 시제품을 출시하고, 내년 상반기에 첫 상업용 수소충전소를 착공하기로 했다. 이런 구체적인 계획이 처음 나오면서 이 회사 주가가 하룻동안 15%가량 급등했다.

니콜라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 등을 통한 성명에서 ‘혁신기술 비전’으로 이름 붙인 향후 청사진을 공개했다.

우선 오는 12월 3일로 예정됐던 신형 전기 픽업트럭 출시 행사는 잠정 연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니콜라는 친환경 트럭과 동시에 레저용 차량, 수소충전소 등을 동시 개발하고 있다면서 올해 말까지 독일 울름 공장에서 트럭 시제품을 출시하겠다고 약속했다. 내년 하반기부터 대량생산 체제에 들어간다는 목표다. 또 내년 4분기까지 미 애리조나주 쿨리지의 생산설비 1단계를 완공하기로 했다.

별도로 에너지 협력사 한 곳과 협력해 수소충전소 건설 협상을 연내 마무리 짓겠다고 했다. 이를 통해 내년 2분기 중 첫 상업용 수소충전소를 착공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기 논란이 불거진 뒤 영국 BP 등 일부 잠재적 협력사들과 진행했던 수소충전소 건설 논의가 중단됐다는 보도를 의식했다는 분석이다.

니콜라 주가는 이날 주당 14.54% 급등한 20.48달러로 마감했다. 상승률이 장중 20%를 넘기도 했다. 다만 주당 80달러를 넘나들던 지난 7월과 비교하면 여전히 4분의 1 수준이다.

기술주 바람을 타고 연일 급등하던 니콜라 주가는 공매도 투자업체인 힌덴버그 리서치의 “니콜라는 사기 업체”라는 보고서 발표 후 급전직하했다. 니콜라가 수소 관련 핵심 기술이 전혀 없는 사기 업체이며,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은 사기꾼이란 것이다. 밀턴 회장은 논란 끝에 갑자기 사임했다.

니콜라와 지분교환 등 전략적 제휴를 맺었던 제너럴모터스(GM)는 이날 “니콜라와 여전히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GM이 추가 투자 없이 니콜라 지분을 더 확보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