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中 도발행위 연속…전면전 징후는 안 보여"
올초 대만해협을 통과한 미국 이지스급 순양함 샤일로  /미 해군 홈페이지

올초 대만해협을 통과한 미국 이지스급 순양함 샤일로 /미 해군 홈페이지

중국군이 28일부터 서해 등 바다 네 곳에서 실사격 훈련을 포함한 동시다발적 군사 활동을 벌였다.

29일 주우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 해사국은 전날 서해, 동중국해,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西沙群島), 베트남명 호앙사군도)의 일부 해역에 대해 항해 금지구역을 설정했다. 실사격 훈련 등 군사 훈련을 실시한다는 이유에서다.

동중국해와 파라셀 군도의 항해 금지구역은 당일 하루만, 서해 항해 금지구역은 오는 30일까지 3일간 설정됐다.

중국 해사국은 보하이만 일부 해역에서도 28일 하루 동안 '군사 임무 수행'과 관련해 일반 선박이 항해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이 대만 인근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벌였지만 대만과의 전면전을 준비하고 있는 징후는 없다고 29일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옌터파 대만 국방장관은 대만 의회에 출석해 "중국 공산당의 도발 행위가 계속 이어지고 있지만, 중국이 대만과 전면전을 벌일 준비를 하고 있는 징후는 현재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중국이 대만을 공격하려 한다면 중국 내륙지역의 군대가 동부 해안을 따라 집결하는 움직임을 보였겠지만 이같은 움직임이 포착되진 않았다는 설명이다. 옌 장관은 "대만군은 평시 전투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경계태세를 강화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대만·미국과 중국은 최근 대만해협 일대 등을 두고 군사적 긴장이 커지고 있다.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은 지난 28일 중국 베이징대 싱크탱크 ‘남중국해 전략태세감지계획(SCSPI)’을 인용해 전날 미 해군 정찰기가 중국 남부 광둥성과 푸젠성 연안에서 비행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대만해협 일대에서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다. 같은날 중국군 조기경보기와 대잠초계기 등 군용기 2대가 대만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훈련을 벌였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지난 16일 이후 대만방공식별구역이나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은 중국 군용기는 50대가 넘는다. 해협 중간선은 그간 중국과 대만이 공중 경계선 격으로 여겼던 선이다. 이를 놓고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1일 “이른바 '해협 중간선'이란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