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 대표
"우편투표 의혹 걸고 불복 가능성"
"바이든 압승 못하면…트럼프, 백악관서 끝까지 버틸 것"

“결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집권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 27년여간 미국 정치를 분석해온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사진)는 28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총영사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빙의 승부가 되겠지만 우편투표 시행에 따른 혼란이 커지면서 결과적으로 트럼프가 백악관에 남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우선 미국 유권자의 다수인 백인층이 트럼프를 선호하고 있다. 백인은 전체 인구의 60% 남짓이지만 투표 성향이 워낙 높기 때문에 유권자의 최대 85%를 차지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 대표는 “선거 당일 조 바이든이 압승하는 결과를 보여주지 않는 한 트럼프가 불복할 수 있다”고 했다. 공화당이 상원 다수당(100석 중 53석)인 데다 연방대법원 역시 보수로 기울어져 있어, 끝까지 버티면 손해 볼 게 없다는 계산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4년 전 대선 때도 현지 주류 언론 분석과 달리 트럼프 승리를 예측했다.

트럼프가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고 있는 우편투표에선 실제 부정·오용 사례가 적지 않다는 게 김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선거관리 공무원 2~3명이 최대 100만 명의 유권자를 관리하는 곳이 있을 정도”라며 “그동안 주소를 옮긴 유권자가 많을 텐데 우편투표 용지는 일괄 발송됐다”고 했다.

김 대표는 ‘진보의 아이콘’으로 꼽히던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스 연방대법관 후임으로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가 지명되면서, 역으로 민주당 표를 결집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 대표는 “민주당 지지층은 배럿 대법관이 임명되면 헌법 수호기관이 보수 절대 우위로 바뀌는 데 대해 상당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했다.

최대 경합주는 플로리다로 보고 있다. 그는 “선거인단 수가 캘리포니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플로리다가 관건”이라며 “이곳에서 트럼프가 우위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11월 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연방 하원 선거에서 한국계 4명이 당선권에 들 것으로 예상했다. 뉴저지주와 캘리포니아주(2명), 워싱턴주 등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