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국내 출장지로 후쿠시마현을 찾았다. 후쿠시마현은 2011년 3월 동일본 해역을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과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가 폭발, 대규모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한 지역이다.

스가 총리는 취임 10일 만인 26일 후쿠시마현을 방문해 동일본대지진 당시의 피해 지역 등을 시찰하고 후쿠시마 제1원전 구내를 직접 둘러봤다.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원전을 찾은 것은 지난해 4월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방문한 후 1년 5개월 만이다. 스가 총리 본인이 이곳을 찾은 것은 대지진 이후 처음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도쿄전력 간부로부터 폐로 작업 진행 상황과 원전 오염수(일본 정부는 처리수라고 지칭)에 대한 설명을 듣고 "대단한 작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안전하고 착실하게 임해 달라"며 "정부도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전면에 나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의 방문에는 히라사와 가쓰에이 부흥상과 우치보리 마사오 후쿠시마현 지사가 동행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첫 출장지로 후쿠시마를 택한 데 대해 새 내각도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부흥에 전력을 쏟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했다.

스가 내각은 지난 16일 첫 각의에서 결정한 국정운영 기본방침에서 지진과 원전사고를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일각에선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부흥을 외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25일 관저에서 주재한 부흥추진 회의에서 "'동북(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의 부흥 없이는 일본의 재생도 없다'는 정책을 계승해 현장주의에 입각해 한층 강력하게 부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