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는 비자 면제 프로그램 규정 위반
영사관, 영사 접견 요청 시 지원
SK이노베이션 미국 조지아주 제1 배터리 공장 건설현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미국 조지아주 제1 배터리 공장 건설현장 [사진=SK이노베이션]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이 SK이노베이션(136,500 0.00%)의 자회사인 SK배터리아메리카(SKBA) 미국 공장 건설현장에서 13명의 한국인 노동자들을 체포해 간 것으로 확인됐다.

23일(현지시간) 주애틀랜타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HSI는 이날 비자 면제 프로그램 관련 규정 위반을 이유로 SK배터리아메리카 공장 건설 현장 한국인 노동자 13명을 체포했다. HSI는 이들을 조사한 뒤 이민세관단속국(ICE)으로 신병을 인계할 방침이다.

영사관은 체포 소식을 들은 이후 관련 내용을 확인했으며 조사 진행 후 영사 접견 요청 시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체포된 한국인 노동자들은 SKBA 공장 건설현장에서 일해 온 SKBA 협력업체 소속의 노동자들이다. 이들은 노동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일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은 더그 콜린스 공화당 하원의원이 지난달 19일 ICE와 세관국경보호국(CBP)에 관련 조사를 요청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HSI는 지난 5월 해당 근로 현장에서 일하기 위해 애틀랜타 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한국인 노동자 33명을 강제 추방한 바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애틀랜타 현지 언론사까지 나서 이들의 불법 노동을 고발하는 탐사 보도를 두 차례나 방송해 파장이 일었다.

조지아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인 SK배터리아메리카는 올해와 내년에 걸쳐 대규모 직원을 추가 채용할 예정이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