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중국 블랙리스트에 시스코 포함
류허 부총리, 블랙리스트 공개 미루자고 해
시스코의 웹엑스를 이용해 휴대폰으로 화상회의하는 장면.   시스코  제공

시스코의 웹엑스를 이용해 휴대폰으로 화상회의하는 장면. 시스코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가 미중 분쟁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중국은 미국 기업 시스코에 대한 보복 조치를 취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져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중국 상무부가 마련 중인 블랙리스트에 시스코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시스코는 통신장비업체로, 글로벌 시장에서 화웨이의 경쟁자로 꼽힌다. 중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르면 중국으로부터 물건을 살 수도 없고, 팔 수도 없게 된다. 또 기업 임직원의 중국 입국이 제한되거나, 거류 자격이 취소될 수 있다.

중국은 아직 블랙리스트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시스코에 대한 보복은 이미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시스코가 오랜 기간 납품해왔던 중국의 국영통신업체들과의 계약이 끊겼다고 보도했다. 이는 중국 정부의 조치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중국 정부는 기업들에 위약금을 물더라도 미국 기업과의 계약을 파기하라는 지침을 내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중국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기업 제재에 대한 대응을 위해 상무부를 비롯해 반독점 기구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에 블랙리스트 후보들을 올릴 것을 지시했다. 현재 후춘화 부총리가 중국판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을 최종 검토하고 있다.

다만 중국 정부 내부에서도 블랙리스트 공개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담당하는 류허 부총리는 미국의 더 큰 보복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 공개를 일단 미국 대선 이후로 미루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컵 파커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USCBC) 부회장은 중국의 블랙리스트에 대해 "안 그래도 피해를 보고 있는 중국 관련 미국 기업에 더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