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만에 일일 확진자 '최고치'
"광범위한 발병 진행중"
감염자 평균 연령도 30대→40대로 높아져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영국·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파동이 나타난 가운데 이탈리아도 하루 확진자 수가 2000명에 육박하며 5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부는 18일(현지시간) 기준으로 하루 새 확진자 수가 1907명 늘어 누적 29만4932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일일 확진자 규모는 지난 5월1일 이후 최대 수준으로, 전날(1585명) 대비 322명 늘었다.

최근 이탈리아의 일일 확진자 수는 검사자 수에 따라 다소 유동적이었지만, 대략 1500명 안팎을 기록했다. 사망자 수는 10명 증가한 3만5668명을 기록했다.

문제는 하루 감염자 규모보다 바이러스 확산 양태가 더 우려스럽다는 점이다. 전체 20개 주 가운데 남부 바실리카타주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감염자가 나왔다. 전국적으로 바이러스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것이다.

보건부 고위 관계자도 광범위한 발병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심지어 감염자 평균 연령도 최근 41세로 올라갔다.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셈이다. 일일 확진자 수가 대폭 증가한 여름휴가 기간엔 30세 안팎에서 감염자가 나왔다.

주감염층이 젊은 층에서 중장년층으로 이동하고 의미로, 이미 청년층을 매개로 가족 내 감염이 진행 중이라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이탈리아에선 주간 기준으로 7주 연속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세를 보이면서, 재생산지수(reproduction number)도 1.0을 돌파했다.

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감염시키는 사람 수를 나타낸 지표다. 통상 재생산지수가 1.0 이상이면 대규모 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다.

주변국인 프랑스와 스페인, 영국 등의 일일 확진자 수가 연일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사실상 바이러스 재확산이 본격화했다는 것도 불안 요인이다.

이탈리아는 지난 6월 초부터 유럽연합(EU) 대부분의 회원국에서 오는 관광·방문객에 대해 14일간 의무 격리를 면제한 자유로운 입국을 허용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