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루미늄업체를 주방용품 회사로 바꿔
"한국시장 발판 세계 1위 올라설 것"

미국 '국민 브랜드'

공학도 출신 '혁신의 대가'
"핵심 가치는 지속적인 발전"
깊게 생각하도록 질문 또 질문
'최초' 타이틀 신기술 수두룩

한국에도 7월부터 판매
 일러스트=허라미 기자  rami@hankyung.com

일러스트=허라미 기자 rami@hankyung.com

마이어코퍼레이션은 미국 시장 점유율 1위(약 18%)의 주방용품 업체다. 한국에선 생소한 회사지만 미국에선 ‘국민 브랜드’로 통한다. 영국과 호주, 캐나다 등에서도 인기가 많아 세계 주방용품 시장에서 테팔에 이어 점유율 2위를 유지하고 있다. 토머스 켈러, 코리 리 등 미쉐린 3스타를 받은 세계적 셰프들도 이 회사의 프라이팬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이어코퍼레이션은 지난 5월 한국 시장에도 전격 진출했다. 서울에 한국지사인 마이어코리아를 설립하고 7월부터 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한국 진출을 결심하게 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스탠리 쳉 마이어코퍼레이션 회장을 서면 인터뷰했다.
한국은 1등 향한 관문
쳉 회장은 한국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숨김없이 표현했다. ‘드디어’ ‘이제서야’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수년간 한국 진출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아시아 시장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핵심 국가”라며 “우리가 세계 1위 주방용품 업체로 올라서려면 반드시 한국 시장을 장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시장은 기술 수준과 소비자의 눈높이가 높아 세심한 준비가 필요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직접 한국 음식을 연구하기도 했다. 쳉 회장은 “한국인은 고춧가루·고추장·된장 등 양념을 많이 사용한다”며 “한끼에 밥, 국, 반찬 등 다양한 요리를 차려 먹는 것도 특징”이라고 말했다.

마이어코퍼레이션이 보유한 18개 브랜드 가운데 한국에 가장 먼저 상륙한 브랜드는 마이어와 아놀론이다. 마이어는 신제품 ‘액센트 시리즈’를 세계 최초로 한국 시장에 선보였다. 미국·인도·영국·일본 등 6개국 가정집을 방문해 조리 과정을 살펴보고, 편의성에 초점을 맞춰 설계한 제품이다. 다양한 요리를 한끼에 준비하는 한국 음식 문화에도 안성맞춤이라고 쳉 회장은 설명했다.

아놀론 제품은 ‘하드 아노다이징’이라는 특수 재질로 만들어졌다. 일반적인 스테인리스 스틸 냄비나 프라이팬보다 두 배 더 내구성이 뛰어나다. 맵고 짠 양념으로 요리하더라도 오랜 기간 코팅이 벗겨지지 않고 새것처럼 이용할 수 있다. 쳉 회장은 “두 브랜드를 한국 소비자들에게 소개하는 일은 상당히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혁신 브랜드와 제품을 소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질문하는 리더
1948년 홍콩에서 태어난 쳉 회장은 1965년 대학 진학을 위해 미국으로 건너갔다. 처음엔 오리건대에서 경영학을 공부하다가 오리건주립대로 옮겨 기계공학을 전공했다. 1969년 창업자인 아버지로부터 가업을 물려받았다. 당시 마이어는 알루미늄 제품을 가공하는 회사였는데 쳉 회장이 주방용품 브랜드로 탈바꿈시켰다.

쳉 회장은 “당시 공학 학술지에서 음식이 프라이팬에 눌어붙지 않도록 하는 코팅 재질 ‘테프론’이 출시됐다는 글을 읽었다”며 “순간적으로 주방용품이 엄청난 잠재력이 있는 사업이라는 생각이 들어 사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 그는 ‘혁신의 대가’로 불린다. 공학도 출신 경영자답게 기술과 혁신에 각별히 신경 쓴다는 평가다. 마이어코퍼레이션엔 ‘최초’ 타이틀이 붙는 신기술도 많다. 하드 아노다이징 ‘논스틱’ 알루미늄 제품이 대표적이다. 기존 코팅 재질보다 훨씬 내구성이 높아 오랜 기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식기세척기에 넣고 돌려도 끄떡없는 인덕션용 알루미늄 논스틱 프라이팬, 기존 스테인리스 냄비보다 네 배 더 단단해 긁힘이나 산화가 일어나지 않는 제품 등이 있다.

그의 경영철학도 혁신과 맞닿아 있다. 쳉 회장은 “마이어코퍼레이션의 핵심 가치는 지속적인 발전”이라며 “경영자로서 내가 해야 할 일은 직원들에게 적절한 질문을 던져 그들이 더 깊게 생각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사업이든 성공하려면 제품도 훌륭해야 하지만 ‘강한 팀’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충성과 신의를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며 “우리 회사의 주요 간부 중 일부는 나와 40년 넘게 일하고 있다”고 했다. 물론 회사의 미래를 짊어질 젊은 리더 양성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기를 성장 기회로
지난 50여 년간 회사는 꾸준히 성장했다. 현재 마이어코퍼레이션은 세계 13개국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생산 공장은 6곳, 물류 창고는 10곳에 달한다. 30개국에서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총 125개의 컬렉션을 운영하고 있다.

늘 순탄한 길만 걸어온 것은 아니었다. 쳉 회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 3월만 해도 물류창고를 제대로 운영할 수 있을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컸다고 한다.

쳉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확신이 없었다”며 “하지만 이내 위기를 성장의 기회로 삼자는 자세로 대처해나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마이어코퍼레이션은 코로나19 사태의 반사이익을 얻었다. 오프라인 판매는 줄었지만 온라인 판매가 급격히 늘었다. 사람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요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주방용품 수요도 커졌다. 올해 1~7월 마이어코퍼레이션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0% 성장하며 경쟁사를 크게 앞섰다. 10년 전부터 선제적으로 물류와 전자상거래 투자를 늘린 덕분이다.

쳉 회장은 “지금은 상황을 유지하기보다 변화하고 적응해야 하는 시간”이라며 “마이어코퍼레이션은 사람들이 부엌에서 더욱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끊임없이 진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