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판공호수 남쪽 외 북쪽서도 이달 초 양국군 '충돌'
인도 언론 "중국국경 총기사용 또 있었다…100여발 경고사격"

지난 7일 45년 만에 총기 사용이 발생한 인도·중국 국경지대에서 알려지지 않은 또 다른 총기 사용 사건이 비슷한 시기에 벌어졌다고 인도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NDTV는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달 초 북부 라다크 지역 판공호수 북쪽 제방에서 인도군과 중국군이 100∼200발의 경고 사격을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인도군이 중국군을 조망할 수 있는 진지를 구축하려 할 때 이번 경고사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 충돌이 발생한 구체적인 날짜와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NDTV는 인도와 중국 외교부 장관의 러시아 모스크바 회담 며칠 전에 이 충돌이 빚어졌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장관 간 회담이 이달 10일 진행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먼저 알려진 총기 사용과 비슷한 시기에 이번 경고사격 충돌도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도 언론 "중국국경 총기사용 또 있었다…100여발 경고사격"

7일 총기 사용 사건도 판공호수 인근 남쪽 지역에서 발생했다.

인도와 중국 국경 지대에 있는 판공호수는 양국 간 대표적인 국경 분쟁지다.

이곳에서는 2017년 8월에 이어 지난 5월에도 양국 군인 간에 난투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양국은 1962년 전쟁 후 실질 통제선(LAC)을 경계로 삼고 있지만, 판공호수 인근의 경우 양쪽이 주장하는 LAC의 위치가 달라 분쟁이 생길 때마다 서로 상대가 자신의 영토를 침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국 군은 6월 라다크 지역 갈완 계곡 '몽둥이 난투극' 등 지난 몇 달 간 잇달아 충돌하면서 날카롭게 대립하고 있다.

최근 국경지대 인근에서 병력 증원, 진지 구축, 탱크·전투기 전진 배치 등 군사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인도·중국 국경에서 총기가 사용된 것은 1975년 이후 45년 만이었다.

1975년에는 인도군 4명이 인도 동북부 아루나찰프라데시에서 중국군의 매복 공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양국 군은 이후 1996년과 2005년 두 차례 합의에 따라 국경지대 최전방 2㎞ 이내에서는 총기나 폭발물을 휴대하지 않기로 했는데 이번에 이 합의가 깨졌다.

인도 언론 "중국국경 총기사용 또 있었다…100여발 경고사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