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1일부터 이달 1일까지 사용자 활동 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동안 미국 트위터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언급한 아티스트는 방탄소년단(BTS)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동안 미국 트위터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언급한 아티스트는 방탄소년단(BTS)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동안 미국 트위터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언급한 아티스트는 방탄소년단(BTS)인 것으로 나타났다.

빌보드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가 발표한 트렌드 보고서 '트위터 프롬 홈'을 인용해 지난 6개월 동안 미국 사용자들이 전 세계 가수들 가운데 방탄소년단을 가장 많이 트윗했다고 보도했다.

빌보드가 인용한 트위터 보고서는 지난 3월1일부터 이달 1일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로 봉쇄 조치가 내려졌을 때 미국 트위터 사용자들의 활동을 분석한 것이다.

BTS에 이어 언급량이 많았던 아티스트는 칸예 웨스트, 비욘세, 드레이크 등이었다. 칸예 웨스트는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해 화제가 됐고, 비욘세는 비주얼 필름 '블랙 이즈 킹'을 발표했다. 드레이크는 신곡 'WAP'을 발표해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달 21일 공개된 BTS의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1주차에 '핫 100' 1위로 진입해 2주차까지 정상 자리를 지켰다. 3주차에는 2위로 한 계단 내려왔지만 3주 연속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