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중국이 경제가 안정적인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올해 목표도 실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1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이날 세계경제포럼 글로벌 기업가 영상 특별 대화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리커창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은 각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져왔을 뿐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큰 충격을 줬다"면서 "전염병 상황과 경기 침체에 어떻게 대응하는지는 국제사회가 직면한 중요한 도전"이라고 했다.

이어 "현재 세계 경제는 경기 침체 대응 및 회복 여부가 불확실하다"며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 전염병 예방과 경제 발전을 추진하며 전염병 충격을 극복해 세계 경제의 번영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중국은 14억명의 인구를 가진 개발도상국으로 짧은 시간에 전염병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국민의 기본 생활을 보장했는데 이는 매우 어려운 일"이라면서 "중국 인민은 이를 위해 큰 노력과 희생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상황을 볼 때 중국 경제는 안정적인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고 올해 들어 도시 신규 취업이 700만명을 넘었다"며 "앞으로 큰 변화가 없으면 올해 주요 기대 목표치를 실현할 수 있고 올해 경제도 정상적인 성장을 이룰 전망이지만 직면한 위험과 도전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