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소매판매 전년比 0.5%↑
생산·투자·실업률도 일제히 개선
중국의 8월 소매판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생산과 고정자산투자, 실업률 등 다른 주요 경제지표도 일제히 개선됐다. 이에 따라 중국 경제 회복세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코로나 충격' 털었나…中, 올들어 첫 소비 증가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달 소매판매가 2조9273억위안(약 509조원)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0.5% 늘었다고 15일 발표했다. 전달(-1.1%)은 물론 시장 예상치(0.0%)를 크게 웃돈 수치다. 중국의 월간 소매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직전인 지난해 12월 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외식업을 제외한 대다수 부문의 소비가 크게 늘었다. 통신기기 판매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5.1% 증가한 것을 비롯해 화장품(19%), 금·은·보석류(15.3%), 음료(12.9%), 자동차(11.8%), 일용품(11.4%) 판매 증가세가 뚜렷했다. 반면 외식업 매출은 지난해 8월에 비해 7.0% 줄었다.

기업 생산활동도 회복세를 지속했다. 8월 산업생산은 작년 동월보다 5.6% 늘어난 것으로 집계돼 전달(4.8%)과 시장 전망치(5.1%)를 모두 웃돌았다. 증가율은 지난해 12월(6.9%) 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산업생산 증가율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진 4월 플러스로 돌아선 뒤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중국 정부가 연초부터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인프라시설 투자를 독려하면서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도 전년 동기 대비 -0.3%로,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8월 도시 실업률도 5.6%로, 전달(5.7%)보다 0.1%포인트 내려갔다.

지금까지 추세로 보면 중국은 올해 세계 주요국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하는 국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6월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중국 경제만 1.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