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자산 이미 다자보험 넘어가 사실상 국유화
한때 2조위안(약 348조원) 규모 자산을 자랑했던 중국 민영 금융기업인 안방보험이 결국 청산 절차에 들어갔다.

안방보험은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낸 성명에서 당일 주주총회를 열고 법인을 청산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조만간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에 정식으로 법인 해산 신청을 낼 예정이라는 설명이다.

안방보험은 덩샤오핑 전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의 외손녀 사위였던 우샤오후이 전 회장이 2004년 설립했다. 중국 안팎에서 사세를 급속히 키워 금융 분야에서 이례적으로 성공한 민간 기업으로 이름을 알렸다. 중국 수립 10대 원수 중 한 명인 천이 전 부총리의 아들 천샤오루, 상하이자동차 사장 출신 후마오위안 등도 설립자로 참가했다.

한국에서도 동양생명과 옛 알리안츠생명(현 ABL생명)을 인수하는 등 세계 주요국 금융사들을 대거 인수·합병하는 공격적인 해외 경영에도 나섰다.

그러나 2017년 우샤오후이 당시 회장이 돌연 부패 혐의로 당국에 체포되면서 안방보험의 성공 신화는 급속히 무너졌다. 이후 우 전 회장은 자금모집 사기와 직권남용 등 혐의로 징역 18년형을 선고받고 1조원대 개인 자산을 몰수당한 이후 복역 중이다.

안방보험의 청산은 이미 예정돼 있었다. 우 전 회장 낙마 이후 중국 금융 당국은 2년간 민영 기업인 안방보험 경영권을 접수해 대신 행사했다. 이 기간 안방보험과 그 계열사들의 주요 자산은 주요 대형 국유기업들의 출자로 만들어진 새 법인인 다자보험으로 넘어갔다.

우 전 회장의 체포 직후 중국 안팎에서는 사건의 배경을 놓고 온갖 추측이 무성했다. 안방보험을 대상으로 한 강력한 사정이 금융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차원의 조치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일각에선 시진핑 국가주석이 자신을 제외한 태자당(太子黨·혁명 원로 자제 그룹)을 견제하는 수단으로 안방보험 해체를 추진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