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미·키프로스 '무기금수해제' MOU에 "긴장고조할 것" 반발

미국이 키프로스공화국(키프로스)과 무기 금수 조치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대해 터키가 반발하고 나섰다.

터키 외무부는 1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미국과 키프로스 사이에 체결된 양해각서는 북키프로스튀르크공화국(북키프로스)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동 지중해의 섬나라인 키프로스는 1960년 영국에서 독립했으며 이후 친(親) 그리스 장교들이 쿠데타를 일으키자 터키군이 섬 북부를 점령해 키프로스와 북키프로스로 분단됐다.

국제법적으로는 그리스계 주민이 대다수인 키프로스만 정식국가로 인정받지만, 터키는 친(親) 터키계 정부가 들어선 북키프로스를 인정하고 보호국 역할을 하고 있다.

분단 이후 키프로스와 북키프로스는 동지중해의 해상 경계를 놓고 갈등을 빚었으며 키프로스 연안에서 대규모 가스전이 발견되면서 갈등은 더욱 심화하는 모양새다.

외무부는 성명에서 "이 MOU는 동지중해에서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지 않을 것이며 키프로스 문제 해결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키프로스에 대한 무기 금수 조치를 해제하고 군사훈련 프로그램(IMET)을 제공하기로 한 최근의 조치는 키프로스 섬에 존재하는 양측의 균형을 깨뜨리고 동지중해의 긴장을 고조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관행과 달리 키프로스만 방문하고 북키프로스 관계자는 만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외무부는 "키프로스와 동등한 권리가 있는 북키프로스를 완전히 배제한 조치들은 어떤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전통적으로 유지해온 공정한 정책으로 돌아가 키프로스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기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2일 키프로스를 방문해 니코스 아나스타시아데스 키프로스 대통령과 회담한 후 무기 금수조치를 해제하고 군사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의 양국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MOU에 서명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일 트위터를 통해 "키프로스는 동지중해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다음 회계연도부터 키프로스에 대한 비살상 방위물자에 대한 판매 제한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키프로스와 북키프로스의 통일을 지원하고 양측이 군수 경쟁을 벌이는 것을 막기 위해 1987년 무기 금수 조치를 발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