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기후로 강풍·고온 더해져 피해 확산
영상=트위터 캡처

영상=트위터 캡처

미국 서부 해안에서 발생한 산불이 잇따른 탓에 대낮인데도 마치 저녁이나 밤 같은 '암흑'이 이어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산불이 지난 7일 강풍으로 크게 확산되면서 연기로 대낮에도 차량들이 전조등을 켠 채로 주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불은 캘리포니아주뿐만 아니라 서부 지역의 다른 주에서도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했다. 오리건주에서는 지난 한 달 동안 35건이 넘는 화재로 14만7200ha가 불에 탔으며,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워싱턴과 몬타나, 콜로라도, 유타주에서 산불이 확산할 것에 대비하고 있다.
[영상] "금문교 맞아?"…美서부 화재로 '대낮에도 전조등'

[영상] "금문교 맞아?"…美서부 화재로 '대낮에도 전조등'

특히 캘리포니아에선 서울 면적의 14배가 불에 탔으며 일부 지역은 접근조차 못하고 있다.

이번 산불로 최소 7명이 숨진 가운데 워싱턴주에서는 불길에 한 살 배기 아기가 숨지기도 했다.

미 서부 지역은 매년 이맘때 건조한 기후로 산불이 잇따랐지만 올해는 이상기후로 강풍과 고온까지 더해져 피해가 급속히 확산됐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