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치의 "무증상 감염…자택 격리 중"…새 진앙 사르데냐섬서 감염된듯

이탈리아 정계의 '추문 제조자'로 불리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3) 전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를루스코니는 이탈리아반도 서부 티레니아해의 사르데냐섬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서 최근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그의 주치의는 "무증상 감염으로 현재 (북부 밀라노 인근 아르코레 소재) 자택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의 대표적 여름 휴양지로 수많은 관광객이 드나드는 사르데냐섬은 최근 대규모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라 나오며 이탈리아 내 새로운 바이러스 진앙으로 지목된 곳이다.

포뮬러원(F1) 르노팀 전 대표이자 억만장자인 플라비오 브리아토레가 사르데냐섬에 소유한 나이트클럽에서도 최근 60명 이상의 집단 감염이 발생했으며 브리아토레 자신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브리아토레는 지난달 오랜 친구인 베를루스코니를 비롯해 이탈리아 국내외 주요 인사 수백명을 사르데냐섬으로 불러들여 향응을 베풀기도 했는데 베를루스코니의 감염도 이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중도우파 성향 정당인 전진이탈리아(FI)를 이끌며 활발한 정치 활동을 하는 베를루스코니의 코로나19 감염으로 이탈리아 정계도 바짝 긴장하는 분위기다.

당장 베를루스코니와 접촉한 정계 인사들은 모두 자가격리가 불가피하다.

이탈리아 정계에서는 연립정부의 한 축인 중도좌파 정당 민주당의 대표인 니콜라 진가레티 라치오 주지사가 지난 3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례가 있다.

베를루스코니는 자택 격리 중에도 2주 앞으로 다가온 7개주 동시 지방선거 출마자 유세 지원 등 정치적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고 측근은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감염으로 활동의 제약이 불가피하겠지만 앞으로 계속 (정치적) 전투에 참전할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베를루스코니는 건설·미디어 그룹을 거느린 재벌에서 정치인으로 변신해 1990∼2000년대 총리를 세 번이나 지내는 등 이탈리아 정계의 한 시대를 풍미한 인물이다.

총리 재임 시절인 2010년 여러 모델을 자신의 별장으로 불러들여 섹스 파티를 벌인 것으로 드러나 국민을 경악게 하는가 하면 마피아 조직과 연계된 범죄 의혹으로 여러 차례 수사·재판을 받는 등 수많은 추문으로도 악명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