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남·동중국해·대만해협·서해서 군사 긴장 고조
중국 또 실탄훈련 예고…2∼4일 서해남부서 훈련

미국과 중국이 남·동중국해와 대만해협에서 군사행동을 이어가며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이 서해에서 실탄 훈련을 하겠다고 예고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관영 신화 통신에 따르면 중국해사국은 오는 2∼4일 서해 남부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실탄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중국해사국은 2일 오전 8시부터 4일 오후 7시까지 훈련 지역 상공을 비행금지구역으로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미중은 최근 미군 정찰기의 남·동중국해 비행과 미 해군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 중국군의 '항공모함 킬러'로 불리는 둥펑-26 대함 탄도미사일과 DF-21 발사 등 장군멍군식 군사 행동을 주고받으며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중국 군사 전문가들은 "미국의 도발에 중국이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미군이 계속해서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지역에 정찰기를 보내면 오판에 의한 정찰기 격추 등 군사 충돌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