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추적 가능' 이지스 구축함 동원…중국 미사일 발사에 대응
미 "중국이 상황 악화시켜"…중 "미국은 남중국해 평화 파괴자"
美미사일 구축함 남중국해 항해…미중, 사흘째 날 선 신경전(종합)

미중이 남중국해에서 군사 행동을 이어가며 날 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28일 중국 인민해방군 남부전구에 따르면 미군 이지스 미사일 구축함인 머스틴함이 전날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西沙群島>, 베트남명 호앙사군도) 인근 해역을 통과했다.

美미사일 구축함 남중국해 항해…미중, 사흘째 날 선 신경전(종합)

미군은 지난 25일과 26일 중국군이 실탄 훈련 중인 보하이(渤海)만 인근 해역과 남중국해 상공을 정찰 비행한 데 이어 머스틴함을 남중국해에 보내 사흘 연속 군사 행동에 나섰다.

특히 이지스 구축함 머스틴함은 중국이 미군 정찰기 비행 직후 발사한 둥펑-26B와 둥펑-21D 등 미사일을 추적할 수 있는 레이더 장비를 갖추고 있다.

중국 군 당국은 미 함정의 이번 항해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리화민 남부전구 대변인은 "미군 마스틴함이 파라셀 군도 인근 해역을 통과했다"면서 "우리는 머스틴함에 대한 감시와 식별, 경고 임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리 대변인은 "미국은 국제법을 무시하고, 계속해서 남중국해에서 도발을 하고 있다"며 "항행의 자유를 핑계로 항행 패권을 휘두르면서 중국 주권과 안전 이익을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해군과 공군의 군사행동을 엄격히 통제하고, 일선 병력의 행동을 통제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예측 불가능한 사고를 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남중국해 모든 도서와 인근 해역에 대해 의심할 여지가 없는 주권을 가지고 있다"며 "남부전구는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국가 주권과 안전, 남중국해의 평화와 안정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은 남중국해 상황을 놓고 상호 비방을 하면서 설전을 이어갔다.

미 국방부는 27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미사일 시험을 포함한 중국의 행동은 남중국해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에 대해 "전혀 근거 없으며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군의 훈련 활동은 어떤 국가도 겨냥한 것이 아니며 남중국해의 이견과 관계없다"고 반박했다.

자오 대변인은 또한 "미국은 남중국해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파괴자"라면서 "남중국해에서 풍파를 일으키고 이간질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