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정부가 중국 화웨이 퇴출 의지를 비공식적으로 민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이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기업 압박에 전방위적으로 나선 데 이어 인도 정부도 물밑에서 가세한 격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인도 관료들과 기업 임원들을 인용, 앞으로 화웨이와 ZTE 등 중국기업들의 장비를 통신망 구축 사업에서 배제하라는 언급이 인도 주요 부처들로부터 나왔다고 25일 보도했다. 인도 통신부에 따르면 이미 인도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시험에 화웨이는 초대받지 못했다. 세계 2위 이동통신 시장인 인도에서 3강을 이루며 매출을 올렸던 화웨이에게는 뼈아픈 공격이다. 대신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등 화웨이의 라이벌 기업들에게는 인도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할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인도와 중국은 지난 6월 인도 군인 20여명의 목숨을 희생시킨 국경분쟁 이후 냉랭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앞서 인도는 국가 안보 문제를 들며 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포함한 중국 기업들의 애플리케이션(앱) 금지령을 내리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인도 정부는 화웨이 퇴출을 공식 발표하지는 않았다. 굳이 중국 정부의 강력한 반발을 일으킬 필요가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인도의 한 고위관료는 FT와의 인터뷰에서 “대규모 공공사업 등에서는 중국 외 국가의 기업을 우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미 현지 기업들은 발빠르게 화웨이 ‘손절’을 마쳤다. 화웨이와 우호적 관계를 유지했던 인도 통신사 바티 에어텔은 최근 화웨이 대신 미국기업 버라이즌의 손을 잡았다. 인도 최대 통신사인 릴라이언스 지오는 일찌감치 화웨이 등 중국기업의 장비를 단 하나도 쓰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역시 화웨이와 거래해왔던 국영기업 BSNL 또한 사업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