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러 대사관, 블라디보스토크 160주년 축하영상 논란도
인도, 미 주도 인도·태평양 군사동맹에 러 참여 지속 권유
'중러 밀월'에 균열?…러, 중과 국경분쟁 인도에 무기 판매

'전례없이 특별한 관계'를 내세워 온 중국과 러시아의 관계에 균열 조짐이 포착되고 있다.

러시아가 중국과 국경분쟁 중인 인도에 무기를 판매하고,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군사동맹 가입을 저울질하는 등 중국에 정면으로 맞서는 행보를 잇달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블라디보스토크를 둘러싼 신경전도 갈등의 한 요소가 되고 있다.

◇ '블라디보스토크 160주년' 축하 영상에 중국인들 분노
22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2일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관이 트위터에 올린 블라디보스토크시 160주년을 축하 영상(사진)이 중국인들의 분노를 샀다.

중국인들은 애초 중국 땅이었던 이 지역을 러시아 제국이 1860년 청나라로부터 강제로 빼앗은 역사를 상기하며 러시아 대사관의 트윗을 비난했다.

환구시보의 후시진(胡錫進) 총편집인은 '블라디보스토크'라는 명칭을 거부하고 중국의 옛 명칭인 '하이선와이'라 부르며 비난에 동참했다.

화가 난 중국 네티즌들은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을 꺼내 들며 중국이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중국은 지금까지 이 사안에 대해 중립적인 태도를 취해왔다.

'중러 밀월'에 균열?…러, 중과 국경분쟁 인도에 무기 판매

◇ 러시아, 오래전부터 인도에 무기 판매…"중국 견제"
중국과 러시아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했으며, 양국 지도자들은 2013년 이후 30여 차례나 만나며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러시아가 이면에서는 중국에 반하는 행보를 해왔다고 SCMP는 전했다.

지난 6월15일 중국-인도 국경지대에서 발생한 대규모 유혈충돌 사태 직후 러시아는 인도에 전투기 등 무기 수출을 확대했다.

이에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적과 싸우고 있는데 당신의 친구가 그 적에게 칼을 건네준다면 어떤 느낌이겠나?" 등의 댓글이 달렸다.

그런데 러시아는 이번 유혈충돌 훨씬 이전부터 인도에 무기를 판매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모함부터 핵잠수함까지 인도군의 전략무기 대부분은 러시아산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러시아가 2018년 이후 중국에 최신 지대공미사일 시스템 S-400 판매를 미루고 있는 것도 분쟁 요소다.

지난달 중국에서는 S-400 판매 지연이 코로나19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으나, 이후 러시아는 해당 판매가 '보류'됐다고 밝혔다.

그런 와중에 러시아가 인도에는 S-400 판매를 서두르기로 합의한 것이 알려지자, 많은 중국인들은 러시아가 중국보다 인도를 우선시하고 있는 증거라고 비난했다.

미국 싱크탱크 랜드코퍼레이션의 드렉 그로스먼 선임 연구원은 중국에 대한 무기 판매 지연은 중-러 안보협력 관계가 최근 강화되고 있다는 관측에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그로스먼 연구원은 냉전을 거치면서 구소련과 인도는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고 이는 현재도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 대한 S-400 판매 지연은 러시아가 중국이 인도에 한 일을 벌주고, 인도에는 여전히 자신들을 신뢰해도 된다는 메시지를 주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분석했다.

'중러 밀월'에 균열?…러, 중과 국경분쟁 인도에 무기 판매

◇ 러, 중국 겨냥한 인도·태평양 군사동맹에 가입할까
SCMP는 그러나 가장 큰 분쟁 요소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결성을 주도하고 있는 인도·태평양 군사동맹에 인도가 러시아의 참여를 강력히 원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화력과 병력을 확보하기 위해 군사력 재배치를 검토하고 있으며, 인도·태평양 군사동맹을 추진하고 있다.

인도는 러시아에 여러 차례 인도·태평양 군사동맹 참여를 요청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이 동맹에 참여함으로써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패권을 쥐려는 미국을 견제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반(反)중국'을 내세운 동맹에 참여하는 것이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분석한다.

'중러 밀월'에 균열?…러, 중과 국경분쟁 인도에 무기 판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