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는 총 3만5418명
스페인 그리스 몰타로의 여름휴가 영향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하루 새 84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전날 집계된 일일 신규 확진자 수(642명)보다 200명 이상 많은 것이다. 지난 5월16일(875명) 이후 최대치다.

주별 확진자는 이탈리아 내 신규 고위험 지역으로 부상한 베네토주가 159명으로 가장 많았다. 초기 바이러스 확산 거점이었던 롬바르디아주도 154명으로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수도 로마가 속한 중부 라치오주에서도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11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인구 300만명 이상이 사는 로마가 75명으로 65%를 차지한다.

기존에 북부 중심으로 형성되던 바이러스 분포가 중부까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누적 확진자 수는 25만6118명이며, 사망자는 하루 새 6명 늘어 총 3만5418명을 나타냈다.

현지 언론들은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사실상 지난 5월 중순 봉쇄 해제 이후 가장 많다고 전하며 바이러스 확산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봉쇄 해제 이후 지난달까지 하루 확진자 규모가 100∼300명대로 비교적 안정된 상황을 지속했지만, 이달 들어 400∼600명선으로 증가하면서 바이러스 2차 파동 공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스페인·그리스·몰타 등 다른 고위험 국가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돌아오는 사람들에 따른 유입 사례가 많지만, 이를 기점으로 대단위 지역 감염이 본격화할 가능성도 있다.

일각에선 현재의 확산세가 지속할 경우, 내달 중순 예정된 전국 학교 개학과 지방선거 및 의원 수 감축을 위한 국민투표 실시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