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버리히어로, 독일 30개 우량주 지수 'DAX 30' 편입

독일 수도 베를린에 본사를 둔 글로벌 배달 서비스 기업인 딜리버리히어로가 20일(현지시간) 독일 주요 증시인 DAX 30에 포함됐다.

회계부정 의혹 속에서 파산 신청을 한 핀테크 기업 와이어카드가 DAX 30에서 퇴출된 자리에 딜리버리히어로가 들어갔다.

DAX 30은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독일의 주요 30개 기업으로 구성된 우량주 지수다.

딜리버리히어로는 2017년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MDAX에 주당 25.5유로에 상장했다.

최근 딜리버리히어로의 주당 가격은 100유로 정도다.

3년 만에 4배 정도로 오른 것이다.

시가총액은 200억 유로 정도로, 전체 독일 기업 가운데 23위에 올랐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집에 머무르는 사람들의 주문이 늘면서 매출 확대가 예상된다.

딜리버리히어로는 기업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현재 수익의 절반이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 나온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지난해 12월 국내 배달 서비스 1위 업체인 배달의민족을 인수하는 등 아시아 시장에서도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국내에서 배달 서비스 배달통과 요기요도 운영 중이다.

딜리버리히어로의 배달의민족 인수는 현재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를 받고 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베를린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독일에서 보유한 배달 서비스를 해외 경쟁사 등에 매각해 정작 독일에서는 서비스를 하고 있지 않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