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사상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했다.

일본 내각부는 17일 일본의 4~6월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27.8%로 집계됐다고 잠정 발표했다. 전 분기에 비해서는 7.8% 감소했다. 2분기 경제성장률 하락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분기(-17.8%)를 넘어 통계 비교가 가능한 1955년 이후 가장 큰 폭이다.

분기 기준으로는 소비세율을 8%에서 10%로 인상한 지난해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일본 경제가 3분기 연속 역성장한 것은 동일본대지진으로 경기침체에 빠진2011년 4분기~2012년 2분기 이후 8년만이다.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GDP는 485조1000억엔(약 5400조847억원)으로 2012년 4분기 이후 7년여 만에 500조엔이 무너졌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총리 내각의 대규모 경기완화 정책)가 실패로 끝났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일본 경제가 예상을 웃도는 수준으로 추락한 것은 GDP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개인소비가 지난 2분기 동안에만 8.2% 감소했기 때문이다. 개인소비의 감소폭 역시 통계 비교가 가능한 1980년 이후 최악이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4~5월 전국에 선포한 긴급사태 기간 동안 외출이 70% 이상 줄어들고 가게들이 대부분 휴업한 영향이다. 미즈호종합연구소는 "6월들어 개인소비가 일부 회복됐지만 숙박업과 여행업 등 서비스 부문의 부진이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일본 경제를 지탱하는 또다른 축인 기업의 설비투자도 1.5% 줄어들었다. 전세계적인 경기침체로 기업들이 사업확장에 신중한 자세를 유지한 탓이다. 수출도 18.5% 급감했다. 주력 산업인 자동차의 수출이 줄어든 데다 입국금지 조치로 일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0'이 된 영향이다.

7월 들어 코로나19가 급속히 재확산하고 있기 때문에 개인소비가 또다시 급감하면서 일본 경제를 부진에 빠뜨릴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일본종합연구소는 "민간 부문의 소매판매 회복세가 한계에 달해 'V자형' 경기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워 졌다"고 분석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