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 '증시 랠리' 뛰어들어
2분기 가계부채 비율 두 배로
당국 "대출받아 투자땐 회수"
중국 증시 강세에 개인투자자들이 빚을 내 주식시장에 뛰어들면서 중국 가계부채가 급증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 보도했다.

中 가계빚 급증…주범은 주식투자

중국 국가금융발전실에 따르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지난 2분기 말 59.7%를 기록했다. GDP 대비 가계·기업·정부 부채 비율은 국가 경제의 건전성을 점검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중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13년 1분기 말 31.1%로 처음 30%를 넘은 데 이어 7년 만에 두 배로 뛰었다. 작년 말 55.8%에서 반 년 만에 3.9%포인트 오르는 등 최근 상승세가 더 가팔라지고 있다. 블룸버그는 올 들어 코로나19로 경기가 하강하면서 가계부채가 증가한 데 이어 최근엔 주식을 사려고 돈을 빌리는 개인이 늘어나면서 가계부채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 3월 20일 연중 최저점(2660.17)을 찍은 뒤 상승세를 이어가 이달 13일에는 3320.73을 기록했다. 다섯 달 만에 25% 오른 셈이다. ‘나만 기회를 놓칠 수 없다’는 심리가 개인투자자들을 주식시장으로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 책임론도 제기된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기 위해 시장에 막대한 유동성을 공급했고, 중소기업 및 개인 등의 파산을 막기 위해 은행들에 대출 연장을 독려했다.

중국 금융당국은 개인들의 과도한 몰입을 자제시키기 위한 조치를 내놓고 있다. 인민은행은 지난달 시중은행과 대부업체들에 6조6000억달러(약 7800조원)에 달하는 소비자 대출 관리 방안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알리바바그룹 계열 앤트파이낸셜 등 대형 금융회사들은 대출 시 주식과 부동산에 투자할 수 없으며 적발되면 즉시 회수한다는 각서를 받고 있다.

정부 규제에도 불구하고 개인투자자들의 주식 열풍은 여전히 뜨겁다. 앤트파이낸셜에서 대출받아 주식을 샀다는 한 개인투자자는 “각서를 쓴다고 해도 내가 빌린 돈을 어디에 쓰는지 금융회사가 어떻게 아느냐”고 반문했다. 또 다른 개인투자자는 “3만위안(약 510만원)을 빌리면 2~3주 만에 수천위안을 벌 수 있는데 위험을 감수할 만하다”고 말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