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대도시 떠난 뒤 안 돌아와"
'이사철' 7~8월에도 임대 둔화세 뚜렷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뉴욕 맨해튼의 빈 아파트 수가 1만3000채를 넘겨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뉴욕 맨해튼은 미국 아파트 임대시장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꼽힌다.

CNBC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부동산기업 더글러스엘리먼과 밀러새뮤얼의 보고서를 인용해 최근 맨해튼에서 임대차용으로 등록된 빈 아파트가 1만3117채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더글러스엘리먼 등이 통계를 작성한 14년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작년에 비하면 빈 집이 두배 이상 늘었다. 맨해튼에서도 부촌으로 꼽히는 어퍼이스트사이드 지역은 신규 임대계약이 전년대비 39%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주민들이 대도시를 떠나 돌아오지 않으면서 빈 아파트가 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CNBC는 "당초 시장은 코로나19 유행 초기인 3~4월 도시를 떠난 이들이 봉쇄조치 완화 이후인 7~8월엔 돌아올 것으로 예상했다"며 "그러나 7월에도 쌓여있는 임대차 매물이 빠지지 않고, 이달 시장도 둔화된 분위기가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욕 아파트 부동산 시장에서 7~8월은 통상 '부동산 성수기'로 통한다. 9월 새학기 시작을 앞두고 살 집을 찾는 이들이 많아서다. 반면 올해는 7~8월에도 시장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 CNBC는 "이는 맨해튼 부동산 시장 약세가 올 가을이나 그 이후까지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하는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수요가 살아나지 않고 있지만 맨해튼 아파트 임대료는 여전히 비싼 편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방 두 개짜리 아파트 1개구 평균 임대료가 월 4620달러(약 550만원)에 달한다. 작년에 비해 약 10% 가량만 내렸다.

CNBC는 "미국 최대 아파트 임대시장인 맨해튼에서 빈집이 쌓이면서 미 경제 전반에 파급효과가 생길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맨해튼 아파트 임대료의 절반 가량은 대형 부동산기업이 아니라 개인이나 영세 부동산기업 소유로 추정되서다. CNBC는 "집주인들이 임대료 소득을 받지 못하면 재산세를 내기 힘들어질 것"이라며 "뉴욕시의 최대 수익원이 재산세이기 때문에 이때문에 각종 시 서비스가 줄어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