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향한 '백신 러브콜' 이어 러시아 '공짜 공급' 제안 신속 수용
러시아 코로나 백신 논란 속 두테르테 "믿는다…직접 맞을 수도"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등록했다고 주장하면서 안정성 논란이 인 가운데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러시아를 믿는다"며 백신 제공 제안을 수용했다.

12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10일 밤 TV 연설을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무상 공급을 제안했다며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의 연구에 엄청난 신뢰를 가지고 있다고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생산한 백신은 인류를 위해 정말로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어 "백신이 도착하면 내가 첫 시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나한테 잘 듣는다면 모든 사람에게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의 안정성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줄이려는 발언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 국민이 이 백신의 임상 시험에 참여할 수 있음을 시사했지만,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필리핀 정부도 성명을 통해 "필리핀은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공급 그리고 생산에 있어 러시아와 함께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말 국정연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필리핀이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획득하거나 구매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필리핀에서는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 12일 현재 누적 확진자 수가 14만명에 육박하면서 인도네시아를 제치고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많다.

10일에도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다인 7천명에 육박하면서 야권은 "종합적인 보건 중심의 국가 전략이 채택되지 않는다면 의료 인프라가 붕괴할 수 있다"는 경고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