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선물시장에서 커피 원두와 코코아, 설탕 등 소비재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커피와 코코아 등 소비재 선물이 최근 국제 선물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요 품목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코아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인 지난 3월 선물시장에서 17%가 폭락했다.

그러나 지난달 코코아 가격은 1t당 2천488달러로 17% 올랐다.

커피 선물도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15% 하락했지만, 지난달에만 파운드당 1.12달러로 14% 올랐다.

설탕의 선물가격은 지난 5월부터 19% 올랐다.

의류의 원료인 목화 선물 가격도 10% 뛰어올랐다.

최근 역대 최고가 행진을 벌이고 있는 금도 최근 한달간 선물시장에서 상승률은 8% 안팎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주목할만한 상승세다.

커피와 설탕 등 소비재 선물 가격 상승은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차질 우려에 따른 것이다.

세계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심각한 국가 중 하나로 꼽히는 브라질은 커피와 설탕 생산량에서 세계 최고로 꼽힌다.

설탕과 목화의 주요 생산국인 인도도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한 상황이다.

이들 국가에서의 생산량 감소를 예상한 투자자들 때문에 선물 가격이 오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인베스팅닷컴의 소비재 선물 애널리스트인 바라니 크리슈난은 "스타벅스의 매출은 감소한다고 하더라도 소비자들은 집에서 더 많은 커피를 마시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WSJ은 최근 달러 약세도 소비재 선물 가격 상승의 요인이 됐다고 전했다.

커피 한 잔 가격 올라가나…원두·설탕 선물가격 급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