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PPI 전년 동기 대비 -2.4%…디플레 우려 지속
소비자물가지수는 2.7% 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의 생산자물가지수(PPI)가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중국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디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 하락) 우려는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7월 PPI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 하락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전달(-3.0%)은 물론 시장 예상치(-2.5%)보다 하락폭이 둔화했다.

중국 PPI는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지난해 7월부터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다가 올해 1월(0.1%) 반짝 플러스로 돌아섰다. 하지만 2월부터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다시 6개월째 마이너스에 그쳤다. 3월부터 코로나19가 세계로 확산한 여파로 글로벌 수요가 감소하면서 제조업이 큰 타격을 받은 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한 이후 경제를 빠르게 정상화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국내외의 수요 부진은 여전하다"면서 "중국 경제의 디플레이션 우려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원자재와 중간재 가격, 제품 출고가 등을 반영하는 PPI는 제조업 활력과 관련된 경기 선행지표 중 하나다. PPI가 마이너스로 전환되면 보통 디플레이션 전조로 해석한다.

중국에선 2012년 3월부터 2016년 8월까지 54개월 연속 PPI 상승률이 마이너스에 빠지면서 장기 디플레이션 국면이 이어진 적이 있다. 일반적으로 경기 하강 국면에서 나타나는 디플레이션은 산업생산 감소와 실업 증가로 이어져 경제에 큰 부담을 준다.

반면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안정세를 유지했다. 7월 CPI는 작년 동월보다 2.7% 올랐다. 전달(2.5%)보다 상승률이 다소 커졌지만 중국 정부가 올해 관리 목표로 실정한 3.5%에는 미치지 못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