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신종 바이러스 전역 확산
8일에만 신규 확진 1600명 넘어

게이츠재단 "빈곤국에 백신 공급
1회당 3달러 미만에 제공할 것"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0만 명을 넘어섰다. 글로벌 제약사들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1회 분에 수십달러까지 책정하는 가운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빈곤국에 회당 3달러(약 3500원) 미만으로 공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9일 0시 기준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26만2524명 늘어난 1979만5061명을 기록했다. 하루 20만 명 이상 늘어나는 추세를 감안할 때 이날 기준으로 2000만 명을 사실상 넘어선 것이다.

2000만 명 돌파는 중국이 지난해 12월 3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후베이성 우한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발생을 보고한 지 223일 만이다. 코로나19 발생 180일 만인 지난 6월 28일 1000만 명을 넘어선 이후 1000만 명이 추가되는 데는 43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국가별 확진자는 미국 514만여 명, 브라질 301만여 명, 인도 215만여 명 등으로 집계됐다. 미국과 브라질에선 여전히 하루 5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인도는 전날 6만5156명의 확진자가 나와 최고 기록을 쓰는 등 최근 확산이 더 빨라지고 있다. 유럽과 중동, 동남아시아 등에서도 2차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스페인에서는 4507명의 환자가 추가됐고, 프랑스(2288명)와 독일(1105명) 등도 환자가 크게 늘었다. 8일에는 필리핀(4131명), 이라크(3325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쏟아져 나왔다.

일본에서는 새로운 유전자 배열을 지닌 바이러스가 등장하면서 8일에만 1624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지난 6월부터 도쿄에 갑자기 나타난 신종 바이러스가 최근 일본 전역으로 퍼져나갔다고 분석했다. 3월에는 유럽 계통 바이러스가 일본에 전파됐다가 5월 말에 진정됐는데, 뒤이어 새로운 유전자 배열의 바이러스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글로벌 제약사들이 백신과 치료제 개발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게이츠 창업자가 부인과 함께 설립한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지구촌 백신 공급 연대 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인도 제약사 세럼인스티튜트(SII) 등과 함께 내년부터 경제 중하위권 92개국에 코로나19 백신 1억 회분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게이츠 재단은 SII의 백신 생산과 GAVI의 유통에 1억5000만달러(약 1782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SII는 연간 13억 정 규모의 생산 능력을 갖춘 세계 최대 백신 제조사다. 영국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을 맺고 연 10억 회분에 해당하는 설비를 구축하고 있으며 오는 11월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지원받는 자금을 백신의 생산 가격을 낮추는 데 쓸 계획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