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옛 미군기지 캠프킴. 사진=뉴스1

용산구 옛 미군기지 캠프킴. 사진=뉴스1

미군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만명을 넘어섰다.

미 국방부는 7일(현지시간) 오후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군인이 3만39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민간인 계약 근로자 등을 포함한 미 국방부 근무자 전체를 기준으로 하면 4만363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사망자는 72명이다.

군 당국자들은 지난주 285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그 전주에 비해 10% 증가한 수준이라고 UPI통신이 전했다.

다만 군은 신규 확진자 발생이 감소 추세라고 전했다. 군별 누적 확진자는 육군이 1만24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군(7166명), 공군(4789명), 주방위군(4151명), 해병대(3746명) 순이었다.

국방부 산하 기관에서 근무하는 군인 중에선 총 29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현재 미군의 코로나19 감염률은 1.4%로, 미국 전체 인구의 감염률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UPI는 설명했다.

주한미군에서는 지금까지 13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한국에 입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115명이다. 주일미군은 지난달 16일 기준으로 10개 기지에서 14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