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10명 포함 승객 184명, 승무원 탑승
착륙 장치 문제 제기, 당시 폭우 쏟아져
인도에서 191명을 태운 항공기가 7일(현지시간) 충돌을 일으켜 기체가 두동강이 났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한경DB.

인도에서 191명을 태운 항공기가 7일(현지시간) 충돌을 일으켜 기체가 두동강이 났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한경DB.

인도에서 191명을 태운 항공기가 7일(현지시간) 공항에서 착륙하며 충돌을 일으켜 기체가 두동강이 났다. 이에 탑승객 14명이 사망하고 123명이 다쳤다.

사고는 인도 남부 케랄라주 항만도시인 코지코드의 공항에서 발생했다. 항공기는 착륙 과정에서 미끌어지면서 활주로를 이탈했고 이 과정에서 두 동강이 났다.

현지 경찰은 적어도 14명이 사망했고, 123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사망자에는 조종사 1명이 포함돼 있다. 현지 보도에 의하면 사망자 수는 애초 1명에서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선 15명이 중태다.

현지 매체 NDTV에 따르면 30∼40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두바이에서 출발한 사고 항공기에는 어린이 10명을 포함해 승객 184명과 승무원들이 타고 있었다.

항공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두바이와의 정기 항공편이 끊긴 가운데, 귀국하려는 인도 시민을 태운 특별항공편으로 전해졌다.

아직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서는 전해지지 않았지만, 현지 매체 뉴스18은 착륙 장치에 문제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공항에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었다.

사고 과정에서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 항공기는 인도 국영 항공사인 에어인디아의 자회사 에어인디아 익스프레스 소속으로 보잉 373 기종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