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를 벗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EPA

마스크를 벗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EPA

일본이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서는 등 재확산세가 가팔라진 것과 관련, 아베 신조 총리(사진)는 "즉시 '긴급사태 선언'을 해야 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6일 NHK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전국적으로 신규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고 신규 감염자 수만 보면 4월 긴급사태 선언 때를 넘어서고 있지만, 그때 상황과는 크게 다르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지난 5일 하루 일본 전역에서 1357명의 확진자가 새로 보고됐다. 누적 확진자 수가 총 4만3525명으로 늘었다. 다만 이 숫자는 지난 2월 요코하마항에 입항한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감염자 712명을 포함한 수치다.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됐던 올 4월11일 720명을 기록한 뒤 가라앉는 드했으나 6월 말부터 도쿄도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번지고 있다. 지난달 31일엔 신규 확진자 1580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하는 등 바이러스 재확산이 현실화됐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현재 중증 환자 수는 긴급사태 선언 발령 당시 피크 때보다 적고, 병상 수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면서 당시와 동일한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단 현지 전문가들은 이대로 갈 경우 코로나19 확산세가 한층 거세지면서 '의료 붕괴'를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2일 코로나19로 위축된 경기 활성화 차원에서 내국인에게 국내 여행 경비를 보조해주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후 신규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나는 추세다.

이와 관련해 아베 총리는 "높은 긴장감을 갖고 상황을 주시하고, 지자체와 연대하면서 의료체계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가겠다"고 말했으나, 친 아베 성향인 아사히신문마저 고투 트래블 캠페인의 일시 중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