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부' 왕실 비판 관련성 여부 주목…소환대상자 "정치 활동 억압"
태국 반정부집회 탄압 수순?…관계자 소환에다 군부 실세도 비판

태국 기득권층이 2주 이상 계속되고 있는 반정부 집회와 관련해 본격적인 압박에 나선 모양새다.

태국에서는 터부시되는 왕실 비판이 이런 움직임의 배경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6일 태국 경찰이 일련의 반정부 집회를 주최한 활동가 5명을 소환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상사태하에서는 비상 칙령에 따라 집회가 금지되는데도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태국에서는 지난달 18일 코로나 비상사태 이후 처음으로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콕 시내에서 반정부 집회가 열린 뒤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다.

대학생들이 주축인 집회 참석자들은 반정부 인사 탄압 중단·의회 해산 및 쁘라윳 짠오차 총리 퇴진·군부 제정 헌법 개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과 통화에서 "집회를 주최한 5명에 대해 비상 칙령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 내 코로나19 비상사태는 네 번의 연장을 거쳐 이달 말까지 발효 중이다.

태국 반정부집회 탄압 수순?…관계자 소환에다 군부 실세도 비판

이 가운데에는 3일 저녁 방콕 시내에서 열린 반정부 집회에서 태국 왕실의 개혁을 요구한 인권운동 변호사 아논 남빠도 포함돼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경찰은 다만 아논의 소환은 앞서 지난달 초 육군사령부 앞에서 열린 집회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논은 경찰의 소환에 대해 통신에 "비상 칙령은 정치적 행동을 억압하고 막으려는 법"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3일 집회에서 나온 왕실 비판 관련 발언을 조사해달라는 고소장이 제출돼 경찰이 조사 중인 만큼, 소환이 이 문제에 대한 처벌로 이어질지 여부도 주목된다.

당시 집회에서 일부 참석자는 과도한 왕실 권력은 자칫 민주주의를 약화할 수 있다면서, 정부가 관련 법들을 폐지하거나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온라인 매체 네이션은 전했다.

입헌군주제 국가인 태국에서는 왕실 모독죄를 저지를 경우 최고 징역 15년의 중형에 처할 수 있다.

태국 반정부집회 탄압 수순?…관계자 소환에다 군부 실세도 비판

때를 같이 해 태국군 실세도 의미심장한 발언을 내놓았다.

아피랏 콩솜퐁 육군참모총장은 전날 육군사관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생도들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치료될 수 있지만 국가에 대한 증오는 그렇지 않다.

국가를 증오하는 바이러스를 치료할 백신은 없다"고 말했다고 네이션은 보도했다.

아피랏 육참총장은 이후 언론과 만나서도 "아이들은 조국을 사랑하도록 교육받아야 한다.

그래야 국가를 증오하는 이들로 자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강경 왕당파로 그동안 야당 인사들이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비판해 온 행보를 볼 때 아피랏 육참총장의 발언은 의회 해산은 물론 왕실 개혁을 요구하는 최근의 반정부 집회를 겨냥한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