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지침에 따라 방문객 신원 기록
박물관 측, 복구비용 지불할 것 제안
지난달 31일 이탈리아 북부 베네토주 트레비소 외곽에 있는 '안토니오 카노바 박물관'에서 '비너스로 분장한 파올리나 보르게세' 석고상 일부가 파손됐다./사진=안토니오 카노바 박물관 페이스북 캡처

지난달 31일 이탈리아 북부 베네토주 트레비소 외곽에 있는 '안토니오 카노바 박물관'에서 '비너스로 분장한 파올리나 보르게세' 석고상 일부가 파손됐다./사진=안토니오 카노바 박물관 페이스북 캡처

이탈리아 박물관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자세를 취하다가 유명 조각상을 파손한 오스트리아 관광객의 신원이 확인됐다.

5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관광객은 오스트리아 북부 도시 아이스테르스하임에서 온 50세 남성으로, 그는 지난달 31일 사진을 찍을 당시 모델과 비슷한 포즈를 취하려고 비스듬하게 눕다가 조각상의 발가락을 파손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박물관과 수사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방문객을 기록한 덕에 이 관광객의 신원을 금방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이 파손한 조각상은 이탈리아 북부 베네토주 트레비소 외곽에 있는 안토니오 카노바 박물관에 전시된 조각상 '비너스로 분장한 파올리나 보르게세'로, 19세기 이탈리아 명문가인 보르게세 가문에 시집온 나폴레옹의 여동생 파올리나 보르게세가 모델이 된 작품이다.

이 작품은 1808년경 석고로 제작됐으며, 신고전주의 양식을 대표하는 이탈리아 조각가 안토니오 카노바(1757∼1822)가 제작한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꼽힌다.

당시 현장에서 찍힌 CCTV에 따르면 이 남성은 사진 촬영을 마친 뒤 자신이 작품의 발가락을 부러뜨렸다는 사실을 알아채고선 곧바로 떨어져 나간 발가락을 제자리로 옮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조각상 앞을 어슬렁거리다 현장을 떠났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관계자는 "(관광객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깨닫고는 겁을 먹은 것 같다"며 "관리자를 부를 엄두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남성의 아내는 이탈리아 경찰의 연락을 받고선 울음을 터뜨렸고 가해자가 자신의 남편이라고 인정했다. 박물관 책임자인 비토리오 스가르비는 해당 남성을 용서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그에게 복구 비용을 지불할 것을 제안했다.

다만, 복구 비용 부담과는 별개로 문화유산 파손 혐의에 대한 경찰 수사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