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신규 확진자 1351명…지자체별 대응 나서
일본 도쿄도 신주쿠구의 횡단보도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도쿄도 신주쿠구의 횡단보도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하루 확진자는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6일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351명이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닷새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다가 지난 3일 959명으로 떨어진 뒤 4일과 5일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다.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4만3519명으로 늘었다.

일본 정부가 외출 자제와 휴업 요청 등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주저하는 가운데 지자체별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도쿄도와 오사카부는 주류를 제공하는 음식점 등에 대한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했고, 오키나와현과 기후현에 이어 아이치현이 이날부터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나고야시가 있는 아이치현에선 전날 147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