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현지시간)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하는 장면. 1차 폭발 이후 거대한 버섯구름 모양의 2차 폭발이 일어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트위터 SNS

4일(현지시간)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하는 장면. 1차 폭발 이후 거대한 버섯구름 모양의 2차 폭발이 일어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트위터 SNS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초대형 폭발 사고로 사망자가 135명, 부상자가 약 5000명으로 각각 늘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현지 방송 알마나르TV를 통해 사고 하루만에 사망자와 부상자가 이 같이 늘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하산 장관은 아직 수십명이 실종 상태라고 설명했다.

피해 현장 추가 수색으로 사망자나 부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4일 오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두차례 큰 폭발이 발생해 많은 건물과 차량 등이 파손됐다. 레바논 정부는 항구 창고에 오랫동안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이 대규모로 폭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