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이 뒤바꿔놓은 대선의 '꽃' 美전대…불확실성 높아져
민주당 전면 화상전대…트럼프 백악관연설, 해치법 저촉 논란에 벌써부터 '시끌'
코로나때문에…바이든 밀워키 안가고 트럼프는 백악관 수락연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달 17~20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리는 전당대회 현장에 불참, 화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수락연설을 백악관에서 하는 선택지를 검토하는 가운데 이뤄진 조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미 대선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전당대회의 전통적인 프로토콜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모양새이다.

CNN방송 등 미 언론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후보 지명 수락을 밀워키에서 하지 않을 것이라고 관계자들을 인용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민주당 전당대회가 현재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거의 전적으로 화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가장 강력한 신호"라고 전했다.

이번 전대가 전면적인 화상 방식으로 치러지게 된 셈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신 홈그라운드인 델라웨어주에서 후보 지명을 수락하게 될 것이라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톰 페레즈 의장은 성명에서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시작부터 우리는 미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뒀으며 과학을 따르고 의사 및 공중보건 전문가들의 말에 귀 기울여왔다"며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계획을 계속 조정해왔다고 밝혔다.

페레즈 의장은 이어 "이것이 미국이 마땅히 누릴 자격이 있는 변함없고 책임감 있는 리더십이자 조 바이든이 백악관에 가져올 리더십"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결정은 이날 오전 캠프 내부적으로 발표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전대를 당초 계획에서 한달 늦춰 이달 17∼20일 실시키로 하면서 이미 상당 부분을 화상 방식으로 진행키로 한 바 있다.

앞서 위스콘신주(州)의 보건 당국자들은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이번 전대의 연설자들이 밀워키로 직접 오면 안된다고 DNC측에 통보했다고 한 소식통이 CNN이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 뿐 아니라 부통령 러닝메이트도 밀워키를 직접 찾지 않을 것이라고 CNN이 보도했다.

주요 연설은 다 화상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밀워키 전대 현장을 직접 찾지 않는 것은 이번 전대 일정상 중요한 변화라고 미 언론들은 보도했다.

다만 부통령 러닝메이트의 수락연설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민주당 관계자가 전했다.

코로나때문에…바이든 밀워키 안가고 트럼프는 백악관 수락연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공화당 대선후보 지명 수락 연설을 백악관에서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백악관에서 수락 연설을 하는 방안과 관련,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전제하면서도 "그것은 가장 쉬운 대안이다.

그건 이 나라의 관점에서 보면 단연코 가장 덜 비용이 들 것"이라며 "나는 아마도 백악관에서 생중계로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 건물을 사랑한다.

나는 여기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캐롤라이나 샬럿에서 플로리다 잭슨빌로 전대 장소를 한차례 바꾸면서까지 대규모 현장 전당대회 개최를 고수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잭슨빌 전대를 전격 취소한 상태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수락 연설을 할 경우 상징적인 정부 자산인 백악관의 사우스론을 개인의 선거 캠페인 무대로 '변질'시키는 문제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카드를 꺼내들자마자 백악관 직원들이 연방 예산으로 공무를 수행하는 공직자의 정치활동을 제한한 법률인 해치법(Hatch Act) 위반 논란이 점화한 양상이다.

특히 민주당은 벌써부터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쐐기를 박고 나서 실현 가능성부터 불투명해 보인다.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정치적 행사를 의회에서 하지는 않는다.

마찬가지로 정치적 행사를 백악관에서 할 수는 없다"고 쐐기를 박았다.

그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한 뒤 "그는 다시 한번 이 나라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로부터 관심을 딴데로 돌리려고 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존 튠 공화당 상원 원내총무 조차도 기자들의 질문에 "합법적인가"라고 되물은 뒤 "나는 가능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해치법 문제 등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연방 자산과 관련돼 문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회의적 입장을 밝혔다.

CNN은 코로나19 팬데믹이 2020년 선거 사이클을 완전히 뒤집어놓으면서 전통적인 선거운동 방식을 완전히 바꿔놓았고 현장 전대도 열지 못하게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AFP통신도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명 절차를 화상으로 하기로 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수락 연설을 검토, 전통을 깰 가능성을 시사하는 등 미 대선이 전례 없는 영역으로 접어들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