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를 착용한 일본 젊은이들이 도쿄 번화가인 시부야의 교차로 횡단보도를 건너가고 있다. 연합뉴스

마스크를 착용한 일본 젊은이들이 도쿄 번화가인 시부야의 교차로 횡단보도를 건너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쏟아져 나오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6일 전국에서 지방자치단체별로 발표된 신규 확진자(오후 10시 기준)는 도쿄 360명, 오사카 225명을 포함해 총 1477명이다. 오사카 지역은 이날 하루 기준으로 최다치를 경신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1000명선을 처음 돌파하며 5일 연속 1200명~1500명대를 유지했다. 이어 지난 3일 960명대로 떨어졌다가 4일부터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선 뒤 연일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간 최다치는 7월 31일 기록된 1580명이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4만4999명, 사망자는 이날 5명이 늘어 1047명이 됐다. 전날보다 97명 늘어난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10일 연속 200명을 웃돌았다. 이로써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1만4645명으로 늘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상황이 더 악화하면 독자적인 긴급사태 선언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내주 '오봉'(お盆) 명절 기간에 귀성과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원폭 투하 75주년 행사 참석차 방문한 히로시마(廣島)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지난 4월과 비교해 중증자가 적은 점 등을 들어 긴급사태로 대응할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의료체계가 압박을 받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의 여행 장려 사업인 '고 투(Go To) 트래블'과 관련해선 "관광사업자와 여행자 모두가 감염 방지책을 이행하는 방식으로 '위드 코로나'(코로나와 함께하는) 시대의 안전한 새 여행 스타일이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로 대응하지 않고, 감염 확산 방지와 사회경제 활동의 양립에 초점을 맞춘 정책을 펴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이다.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국내 여행비용의 50% 상당(1회 최대 2만엔)을 지원하는 고투 트래블 사업이 지난달 22일 시작된 뒤 급증하는 추세여서 두 사안의 연관성이 확인될 경우 아베 총리의 책임을 둘러싼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7일 오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분과위원회를 열어 최근의 감염 확산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