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세 점점 가팔라져 7개월여만에 누적 2천만명 눈앞
최다피해 미국·브라질·인도…유럽·아시아 재확산세도 우려
전세계 코로나19 확진 1천900만명…나흘에 100만씩 증가

전 세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천9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작년 12월 31일 이후 약 7개월여만이며, WHO가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한 올해 1월 30일을 기준으로는 약 반년만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6일 오후 7시(GMT 오전 10시)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900만415명이다.

사망자는 71만1천627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는 최근 들어 더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지난 6월 28일 1천만명을 넘어선 뒤 불과 25일 만인 지난 22일 1천500만명으로 폭증했고 이후 나흘마다 100만명씩 늘었다.

국가별 확진자 수는 미국(497만3천741명)이 가장 많고 브라질(286만2천761명), 인도(196만7천700명), 러시아(87만1천894명), 남아프리카공화국(52만9천877명) 등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에서도 재확산이 나타나고 있다.

확산을 억제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던 독일은 이날 3개월 만에 신규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섰다.

일본에서도 최근 사흘 연속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명대를 기록해 비상이 걸렸다.

전세계 코로나19 확진 1천900만명…나흘에 100만씩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