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차기 경제발전 계획 잘 세워야"…美의존 줄이나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차기 경제발전 계획을 잘 세우라고 지시했다.

그가 언급한 차기 경제발전 계획은 중국이 중장기로 수립하는 14차 5개년 계획(2021~2025년)을 가리키는 것이다.

6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14차 5개년 계획 편성과 관련한 중요 지시에서 정부와 인민이 모두 단결해 계획을 잘 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국민 경제와 사회 발전 5개년 계획을 만들고 실시하는 것은 중국 공산당의 치국이정(治國理政·국가 통치 이념)을 실현하는 중요한 방식"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5개년 계획 편성은 경제 및 사회 발전 등 여러 분야와 관련돼 있으며 인민의 생산 및 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정부의 전략을 강화하고 인민의 의견을 통일해 14차 5개년 계획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시진핑 "차기 경제발전 계획 잘 세워야"…美의존 줄이나

시진핑 주석의 이날 지시가 의미가 있는 것은 최근 미국의 전방위 압박 속에 중국이 14차 5개년 계획을 통해 경제 자립을 꿈꾸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국무원 산하 싱크탱크 중국 사회과학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중국이 향후 5년간 적대적 대외환경에 맞서 국내 경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사회과학원은 "강대국 간 전략 게임이 강화하고 국제질서가 재편되면서 향후 5년간 중국이 지난 100년간 보지 못한 주요 변화가 발생할 것"이라면서 미국과 관계 악화에 대비한 경제 자립 대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런 점들을 고려할 때 차기 경제발전 계획은 미국 의존을 줄이고 자율적인 발전을 추구하는데 주안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5년 단위로 중장기 경제 발전 계획을 만들어 실천해오고 있다.

올해 13차 5개년 계획(2016∼2020년)이 끝나면 내년 3월 이후 14차 5개년 계획이 발표되는데, 계획 수립에서 사회과학원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