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정부가 반도체 기업에 대한 파격적인 지원책을 내놨다. 미국이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기술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 반도체 자급에 속도를 내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최근 ‘신시대 반도체·소프트웨어 고품질 개발과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을 발표했다. 이번 정책은 재정과 세금, 자금 조달, 연구개발, 수·출입, 인재 육성, 상용화, 국제협력 등 8개 방면에서 40개 세부 항목으로 이뤄졌다.

가장 핵심적인 내용은 반도체 제조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이다. 28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 반도체 공정 기술을 보유하고 15년 이상 반도체 사업을 한 기업에 최대 10년 동안 법인세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65나노미터 이하 공정 기술을 갖고 있는 기업에 대해선 최대 5년간 법인세를 면제해주고 이후에도 추가로 1~5년 동안 법인세율을 크게 낮춰주기로 했다.

이번 정책은 반도체 초미세화 공정에 성공하는 기업을 집중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도체의 성능 향상은 회로 선폭을 얼마나 미세하게 하느냐에 달려 있다. 미세할수록 연산 처리 능력이 높아져 성능이 좋아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세화가 진전될수록 기술 난이도도 높아진다. 7나노미터 공정 개발에 성공한 삼성전자나 대만 TSMC에 비해 중국 반도체 기업의 초미세화 공정 기술은 크게 뒤처져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 반도체 기업 중 기술력이 가장 앞선 SMIC(중신궈지)가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SMIC 창업자인 장루징 전 회장은 “차세대 반도체 분야에서 중국이 미국을 충분히 따라잡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중신건설증권이 개최한 차세대 반도체 관련 회의에 참석해 “중국의 기술 발전을 억제하기 위한 미국의 움직임은 예전부터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장루징 회장은 지난해에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도 하는데 우리가 못할 게 있나"며 한국 반도체 산업에 대한 추격 의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장 전 회장은 “중국은 반도체 패키징과 설계, 테스트 등에서 강하다”면서도 “장비와 광학기술 등 분야에선 여전히 선두업체와의 격차가 크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중국이 첨단기술 응용 부문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만큼 무선통신과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등에서 앞서나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장 전 회장은 대만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반도체 기업 텍사스인스트루먼트에서 20년간 근무한 반도체 전문가로 ‘중국 반도체의 대부’로 불린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