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통 "군대가 공무원 가택연금 감독할 것"
'폭약 재료' 질소알미늄 관리 태만 지적
세관 "6년간 폭발 위험 경고했다"
레바논 내각이 베이루트 항구의 보안·물류보관 담당 공무원들을 가택연금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레바논 정부는 수도 베이루트를 초토화시킨 베이루트 항구 폭발 참사의 책임을 밝히기 위해 공무원들을 조사할 방침이다.

5일 로이터통신은 레바논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레바논 내각이 2014년부터 베이루트 항구의 보안과 물류보관을 담당해온 관리들을 가택연금에 처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가택연금 대상 공무원의 수나 직급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소식통은 로이터통신에 "베이루트 폭발의 책임이 밝혀질 때까지 군대가 직접 관계 공무원 가택연금을 감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지 언론에선 레바논 공무원들이 항구 창고에 적재된 질산암모늄의 폭발 위험 경고를 수년간 받았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알자지라는 관련 서류를 근거로 "레바논 고위 관리들은 6년 넘게 베이루트 항구의 한 구역에 질산암모늄이 수천톤 보관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그러나 그간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레바논 세관은 레바논 사법부에 질산암모늄 처리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최소 여섯 차례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알 수 없는 이유로 번번이 요청이 묵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속보]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 공무원들 가택연금키로"

레바논 당국은 이번 폭발 사고로 최소 100명이 숨지고 4000여명이 부상했다고 발표했다. 부상자 중 수십명은 중태 환자다. 구조요원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를 수색하면서 사망자와 부상자 수가 각각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발생한 이재민이 25만∼3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피해 재산 규모 50억달러(5조9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본다. 이는 세계은행 집계 기준 작년 레바논 국내총생산(GDP)의 10%를 살짝 밑도는 수준이다.

알자지라는 "이번 참사는 레바논에 만연한 정부와 공무원 부패로 인해 일어난 '인재'"라며 "레바논 국민들은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한 공무원들에게 엄청난 분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