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베이루트 폭발참사로 30만명 갈 곳 잃어…도시절반 피해"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초대형 폭발로 30만명이 갈 곳을 잃었다.

5일 AFP 통신에 따르면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25만∼30만명이 집을 잃은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피해액은 30억∼50억 달러(5조94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국이 현재 공식적으로 피해를 집계하고 있다면서 폭발 참사로 도시의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부연했다.

앞서 레바논 적신월사(적십자사에 해당)는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 부상자는 4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했다. 다만 여전히 수색과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인만큼 폭발로 인한 파편 아래 희생자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