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통계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 매체 악시오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미국의 코로나19 현황과 관련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이 아닌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을 살펴봐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인터뷰를 진행한 조너선 스완 기자는 이처럼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을 보면 미국은 정말 나쁜 상황"이라며 "한국, 독일 등에 비해 훨씬 더 심각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이에 스완 기자는 "미국이 인구가 X명이라고 할 때 이 가운데 X 퍼센트의 사망자를 갖고 있다고 한국과 대비해 말하는 것은 틀림없이 적절한 통계"라며 "예를 들어 한국을 봐라. 인구 5100만명에 3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대단하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대뜸 "그것은 모를 일이다. 그것은 모를 일이다"라고 되풀이해 말했다. 이를 두고 스완 기자가 "한국이 통계를 날조했다는 먈이냐"고 되묻자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왜냐하면 나는 그 나라(한국)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은 모를 일이다. 그리고 한국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악시오스는 해당 인터뷰가 끝난 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보다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을 했다는 지적을 받자 한국의 코로나19 통계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점을 시사하는 듯했다"며 "전문가나 국제 기관, 미국 당국에서 한국의 수치가 부정확하다는 진지한 주장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실제 사망자 수를 숨기고 있음을 암시했다"며 "이(트럼프의 주장)는 난센스(허튼소리)다. 한국의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낮은 것은 한국이 빈번하게 그리고 조기에 검사를 실시, 지난 봄 바이러스를 봉쇄하고 새로운 발생이 나타났을 때 근절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것은 또한 한국이 많은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된 이유"라며 "가려내야 할 양성 가능 케이스들이 훨씬 적었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코로나19 대응 부실 논란과 관련해 모범사례로 꼽히는 한국과 비교되며 수세에 몰릴 때면 때때로 "미국이 한국 등 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를 했다"라는 식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20일에도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은 그만큼 검사를 많이 했기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하며 "한국, 독일 만큼만 했다면 환자 수가 매우 적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