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시스템은 안전"…공화당이 이끄는 대표적 경합주
'우편투표는 사기'라며 반대한 트럼프 반전?…"플로리다엔 권장"

우편투표에 강한 거부감을 보여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작 자신의 주소지이자 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선 우편투표를 독려하는 발언을 4일(현지시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그것을 우편투표로 부르든 부재자 투표로 부르든, 플로리다에서 선거 시스템은 안전하고 확실하며 믿을 수 있고 진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플로리다에서 민주당의 변화 시도를 물리쳤다면서 "플로리다의 투표 시스템이 정리됐으므로, 플로리다에선 모두 우편투표를 요청하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비록 공화당 주지사가 이끄는 플로리다에 국한한 것이지만 우편투표에 대해 "사기", "매우 위험하다"며 조작 우려를 제기해온 그가 기존 주장과 상반된 발언을 한 것이다.

그는 투표 시스템 정비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이는 투표권 단체들과 플로리다주 사이에 우편투표 기한을 바꾸기 위한 소송이 지난달 합의로 마무리된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CNN은 트럼프의 우편투표 비판과 관련, "일부 행정부 관리와 공화당 지지자들은 비공개적으로 좌절감을 표시해왔다"며 이들은 우편투표가 필요하며 심지어 일부 지역에선 대통령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플로리다주 상원의원도 며칠 전 트럼프 캠프의 전화 회의에서 플로리다주 우편투표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더힐은 이날 트윗과 관련, "우편투표가 범죄로 이어진다는 증거가 부족한데도 우편투표가 늘어나면 사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거듭 시사해온 트럼프에게 있어 반전"이라고 말했다.

올해 대선에서 플로리다는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위스콘신과 함께 6개 주요 경합주로 평가된다.

특히 그중 가장 많은 29명의 대통령 선거인단이 걸린 승부처다.

2016년 대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이곳에서 승리했다.

또 그는 지난해 주소지를 뉴욕에서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겼다.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고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우편투표는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하지만 투표율은 낮은 젊은 층과 흑인 등 유색인종 투표를 끌어낼 수 있어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분석이 있지만, 투표소로 오기 힘든 노년층 투표율도 높아질 수 있어 공화당에 불리하다고만 볼 수 없다는 반론도 나온다.

'우편투표는 사기'라며 반대한 트럼프 반전?…"플로리다엔 권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