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트럼프 납세자료 제출 요구하면서 '재산 불법과장' 보도 근거로 제시
"뉴욕 검찰, 트럼프의 금융·보험사기 가능성도 수사"

미국 뉴욕 검찰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회사가 금융·보험 사기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수사 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이러스 밴스 주니어 맨해튼 지검장은 이날 법정에 제출한 문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 관행에 관한 "이론의 여지가 없는" 작년 언론 보도들이 트럼프 대통령 납세자료 제출 요구의 법적 근거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밝혔다.

검찰은 근거로 제시한 기사들이 "트럼프그룹에서 광범위하고 오랫동안 지속된 범죄 행위에 관한 것들"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밴스 지검장이 언급한 언론 보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산에 관한 탐사 보도와 트럼프 대통령의 옛 '집사'이자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의 의회 증언에 관한 기사들을 가리킨다고 NYT는 전했다.

해당 기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금융기관과 보험사들에 자신의 순자산과 부동산 가치를 불법적으로 부풀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따라서 이날 문건은 검찰이 기존에 알려진 성추문 입막음용 돈 지급에 관한 조사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회사의 사기 혐의 가능성까지 광범위하게 수사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NYT는 분석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측은 검찰의 납세자료 제출 요구가 부당하다며 이에 응하지 않고 지리한 법정 공방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근 빅터 마레로 뉴욕 연방지방법원 판사 주재로 열린 심리에서 검찰 측은 "대통령의 변호인들이 바라는 것은 오직 지연시키는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 측의 시간끌기로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음을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 제이 세큘로우 변호사는 "우리의 전략은 정당한 법절차를 추구한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만약 맨해튼지검이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자료를 확보하더라도 당장 일반에 공개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NYT는 전망했다.

해당 기록은 검찰이 형사기소를 하고 재판에 제출한 뒤에야 공개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의혹을 수사해온 맨해튼지검은 지난해 8월 트럼프 대통령 측 회계법인인 '마자스(Mazars) USA'에 8년치 납세자료 제출을 요구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